‘산소 같은 남자’ 장장출, ‘살구꽃 두 번 피면’으로 연타석 히트 예감

이성호 기자 | kjhshwg@tven.co.kr | 입력 2018-12-24 11:23:54
  • 글자크기
  • -
  • +
  • 인쇄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로 ‘여심저격’
특이한 이력보단 진정성 있는 가수로 제2도약
각종 행사와 프로그램 출연 ‘바쁘다 바빠’

 

[가요포커스= 이성호 기자] 유쾌한 성격의 산소 같은 남자 가수 장장출이 두 번째 앨범 ‘살구꽃 두 번 피면’을 발표하며 인기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데뷔곡 ‘애정전선’으로 사랑을 받았던 장장출은 서정적인 가사와 익숙한 멜로디인 ‘살구꽃 두 번 피면’으로 연타석 히트 행진을 보이고 있는 중이다.

 

특히 ‘살구꽃 두 번 피면’은 여성팬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라디오 방송을 비롯해 각종 케이블 TV 음악프로에서 섭외가 이어지고 있다.

 

장장출은 산삼박사, 보디빌더라는 색다른 이력으로 주목받았지만 이제는 어엿한 트로트 가수로써 자리매김하고 있다.

 

데뷔곡인 ‘애정전선’이 쉽게 사랑하고 이혼하는 사회에 대한 풍자를 담은 노래라면 두 번째 앨범인 ‘살구꽃 두 번 피면’은 옛사랑에 대한 그리움을 서정적으로 표현, 애절함이 묻어 있다.

 

‘살구꽃 두 번 피면’은 데뷔곡인 ‘애정전선’과는 달리 장장출의 음색과 절묘한 조화를 이루며 여심저격 곡으로 가요 관계자는 물론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장장출은 “데뷔곡과는 분위가 다르다. 서정적인 가사와 멜로디로 새로운 음악적인 시도를 했다. 걱정을 많이 했으나 팬들의 관심과 사랑이 이어지고 있어 다행이다”며 “이제는 가수로서 제2출발점에 와 있는 것 같다. 진정한 트로트 가수로써 팬들과 호흡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장출은 요즘 ‘살구꽃 두 번 피면’ 인기와 맞물려 각종 행사와 방송 출연으로 정신없는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장장출은 “이렇게 빠르게 관심을 받을 줄을 몰랐다. 아마도 산삼박사, 보디빌더라는 이력이 도움이 된 것 같다”며 “라디오 전파를 통해 사람들이 ‘애정전선’을 많이 알고 있는 것 같다. 진짜 가수로써 새롭게 출발하는 느낌이다”라고 말했다.

 

평소에도 봉사한다는 초심으로 성인가요계의 활성화를 위해 노력 하겠다고 강조해온 장장출은 비록 남들보다 활동을 늦게 했지만 하루 24시간이 모자랄 정도로 바쁜 활동량을 보이고 있다.

 

장장출은 “가수로써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팬들에게 보답 할 수 있는 길은 좋은 음악과 무대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는 것”이라며 의욕을 다졌다.

 

가수로써 재도약을 선언한 장장출의 행보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가요포커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기사댓글]

헤드라인HEAD LINE

지면보기

more

2018-12-26
2018.12.26 vol.16
2018-09-10
2018.09.10 vol.17

많이본 기사

성인가요뉴스

more

스타인터뷰

more

연예‧문화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