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도 거리를 두면서 이낙연 '사면론' 제동
상태바
청와대도 거리를 두면서 이낙연 '사면론' 제동
  • 류재복 기자
  • 승인 2021.01.04 2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와대도 거리를 두면서 이낙연 '사면론' 제동

 

당원 게시판엔 이낙연 대표 비판하는 글들 이어져

[정경포커스=류재복 대기자] 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던진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론에 대해서 당 안에서도 비판이 끊이지 않고 있다. 어제(3일) 당 지도부가 제동을 걸면서 수습에 나섰지만, 이 대표가 완전히 거둬들인 게 아니라는 얘기가 나오면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청와대도 일단 거리두기를 하고 있다.

사면 반대 목소리는 오늘도 계속됐다.

[양향자/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 (두 전직 대통령의 사면 등) 중대한 사안은 더더욱 국민 상식에서 바라봐야 합니다. 국민께서 동의할 수 있을 정도로 논의가 무르익었을 때 가능한…]

당원 게시판엔 이낙연 대표를 비판하는 글들이 이어졌다. 논란이 이어지자 당 지도부는 어제 사면론에 사실상 제동을 걸었다. 국민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먼저라는 것이다.

청와대 내부에선, 주말을 거치며 부정적 기류가 감지되고 있다. 당장, 이 대표가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사면 관련 언급을 한 적이 없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앞서 이 대표 측은 문 대통령과 만남 등을 거쳐 결단한 것 같다고 설명해 왔다. 문 대통령과 미리 의견을 나눈 게 아니냔 분석에 거리를 두는 모습이다. 지지층 여론이 좋지 않고, 사면을 언급하기엔 시기도 부적절하다는 판단으로 보인다.

당사자인 이 대표는 하루종일 별다른 말이 없었다. 다만, 이 대표 주변에선, 사면 주장을 거둬들인 게 아니라는 얘기가 나온다. 국민 통합 차원에서 사면이 필요하단 입장은 그대로란 것이다.

오는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 최종 선고날까지 분위기를 지켜본다는 분석이다. 이런 가운데 이 대표가 지난 2005년에 대통령의 사면권을 제한하는 법을 대표 발의한 사실이 알려지며, 논란이 이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