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 기사 4천여 명이 다음 주부터 분류 작업 거부
상태바
택배 기사 4천여 명이 다음 주부터 분류 작업 거부
  • 가요포커스
  • 승인 2020.09.17 21: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택배 기사 4천여 명이 다음 주부터 분류 작업 거부

 

[정경포커스=류재복 대기자] 택배 기사 4천여 명이 다음 주부터 분류 작업을 거부하기로 했다. 정부와 택배사들은 하루 평균 만 명을 추가 투입하겠단 대책을 내놨는데, 노조는 받아들일지 고심하고 있다.

["분류인력 즉각 투입하라!"] '새벽같이 출근해 택배 분류 작업까지 도맡으면서 노동자들이 과로사 위기에 내몰렸다.' 전국택배연대가 노조원 4천여 명 투표에 95%의 찬성률로 다음 주 월요일부터 분류작업을 거부하기로 한 이유다.

[김태완/전국택배연대노동조합 위원장 : "(분류작업은) 하루 13~16시간 중 절반을 분류작업 업무에 매달리면서도 단 한 푼의 임금도 받지 못 하는 일입니다."]

추석 연휴 배송 차질을 막기 위해 정부와 업계 측이 대응책을 내놨다. 우선 추석 성수기인 다음 달 16일까지 주요 택배 회사 터미널 등에 분류인력과 차량 배송 지원 인력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다. 하루 평균 만 명의 인력이 현장에 더 배치하는 셈이다. 또 택배 근로자의 건강 보호를 위해 밤늦게까지 배송이 이뤄지지 않도록 노력하고 근로자가 원할 경우 물량이나 배송구역도 조정할 방침이다.

전국택배연대 측은 이 같은 안을 놓고 논의 중인데, 부정적인 기류도 적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추석을 앞둔 택배 운송 차질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분류작업 거부를 선언한 4천여 명은 전체 택배 노동자의 10% 수준. 신선식품 등 빠른 배송이 필요한 제품을 중심으로 일부 배달이 지연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자체 배송망이 구축돼 있는 백화점과 대형마트, 쿠팡 등 대형 유통사는 정상적으로 배달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된다. 이번 사태에 대해 한국노총 전국우정노조는 택배노조가 분류작업을 거부하면 집배원들의 노동강도가 가중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