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창원 두산중공업 시찰... 많은 질문 쏟아내며 관심 보여
상태바
문 대통령, 창원 두산중공업 시찰... 많은 질문 쏟아내며 관심 보여
  • 류재복 기자
  • 승인 2020.09.17 20: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창원 두산중공업 시찰... 많은 질문 쏟아내며 관심 보여

 

[정경포커스=류재복 대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17일 경남 창원 두산중공업을 시찰하면서 국산화율이나 기술의 구체적인 효용, 정부 당국의 지원 상황 등을 꼼꼼하게 확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창원 산업단지에 위치한 두산중공업 가스터빈 공장을 방문했다. 두산중공업이 새 전략분야로 집중 추진하고 있는 수소·해상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발전용 가스터빈 사업현황에 힘을 싣기 위해서다. 문 대통령의 이날 일정은 네 번째 한국판 뉴딜 현장방문이다. 앞서 △데이터댐 △해상풍력 △그린스마트스쿨 현장 일정을 수행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미리 공부라도 한 듯 구체적인 사안을 조목조목 질문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가스터빈 축소 모형 앞으로 다가가 설명을 듣고 “이게 세계에서 5번째로 개발됐다는 것 아니냐”고 물었다.

정연인 두산중공업 사장이 “그렇다”고 답하자 문 대통령은 곧바로 후속 질문을 내놨다. “네 나라밖에 못 하던 것을 우리가 하게 됐다”면서 “여기 들어가는 부품의 국산화율이 어떻게 되나” 질문했다. 정 사장은 “부품이 4만개 들어가는데, 그 중 설계는 100% 국산화이고, 제작에는 90% 정도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곧바로 “LNG 가스발전이나 열병합 발전이나 복합화력 발전이나 다 통용될 수 있나.” “지난번에 보니까 가스폭발로 터빈을 돌리는 것뿐 아니가 열을 이용해 스팀으로 터빈을 돌리는 것까지도 같이 한다고 하던데.”라고 질문을 쏟아냈다. 정 사장이 이에 “너무 많이 아시는 것 아니냐”고 반문하면서 좌중에 웃음이 터지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 모형을 가리키며 “저게 제일 중요한 것 같다. 온실가스 배출이 석탄 대비 44% 수준”이라고 말하고 “앞으로 석탄발전을 LNG가스발전으로 대체한다면 온실가스 배출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 산업부에서 지원을 많이 하고 있나”고 점검하기도 했다.

두산중공업이 고급기술 부품을 국산화했다는 대목에서는 문 대통령이 박수를 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이 세라믹코팅 작업을 참관할 때 정 사장이 “지금까지 전량 해외에서 수입했는데 이번에 국책과제로 국산화 개발을 완료했다”고 설명하자 문 대통령이 고개를 끄덕이면서 박수를 쳤다.

또, 가스발전기 블레이드를 5~6년마다 교체해줘야 하는데 과거와 달리 국산화를 완료해 애로를 겪지 않고 교체할 수 있다는 설명에는 문 대통령이 “이제 우리 스스로 자체적으로 보수공사를 할 수 있다는 거냐. 아주 굉장한 일을 한 거네요”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