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통합당, 새당명 21일쯤 발표할듯.... 이승만정권 자유당도 등장
상태바
미래통합당, 새당명 21일쯤 발표할듯.... 이승만정권 자유당도 등장
  • 류재복 기자
  • 승인 2020.08.02 22: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통합당, 새당명 21일쯤 발표할듯.... 이승만정권 자유당도 등장

 

[정경포커스=류재복 대기자] 약 6개월 만에 간판을 바꾸는 미래통합당의 새 당명을 두고 각종 추측이 난무하고 있다. 돌고돌아 ‘자유당’으로 회귀하는 안부터 여당의 전유물이었던 ‘민주’를 활용하는 방법까지 여러 가능성이 제기된다.

통합당은 오는 21일 새 당명 발표를 목표로 당내외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고 있다. 통합당 관계자는 2일 통화에서 “대략 오는 10~19일에 대국민 공모를 진행할 것”이라며 특정 당명이 거론되는 데 대해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지난달 30일 통합당 비공개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김종인 위원장은 “당명은 간결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통합당이 지난달 24~31일 홈페이지에서 진행한 사전 설문조사에서는 응답자 21%가 ‘당명에 들어갔으면 하는 키워드’로 ‘자유’를 뽑았다. 이 같은 전후 사정을 종합하면 당명이 과거 이승만 정권 시절의 자유당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한편에선 ‘민주’가 들어갈 가능성도 제기됐다. 지난달 22일 김병민 비대위원은 “대한민국에서 ‘민주’라는 단어를 거부할 수 있는 국민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도 민주를 선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명이 ‘○○당’ 대신 새로운 형식이 될 여지도 있다. 당명·당색 개정 작업을 총괄하는 김수민 통합당 홍보본부장은 “자유와 공화를 합치는 식의 어려운 합성어는 시대에 맞지 않는 것 같고, 당명을 세 글자로 한정하고 있지도 않다”며 “○○당이 아닌 이름도 괜찮다고 본다”고 말했다. 앞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는 당명 키워드로 자유 외에 보수, 국민, 민주, 미래, 희망, 한국 등이 뽑혔다. 통합당은 당명을 먼저 공개된 후 이달 중 로고와 당색까지 순차적으로 공개를 완료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