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승기X류이호 ‘투게더’, 닮은꼴 두 스타의 환상적인 케미 예고
상태바
이승기X류이호 ‘투게더’, 닮은꼴 두 스타의 환상적인 케미 예고
  •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6.23 12: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가수 겸 배우 이승기와 류이호가 대리만족 여행 버라이어티로 뭉쳤다.

23일 오전 세계적인 엔터테인먼트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의 오리지널 시리즈 ‘투게더(Twogether. 연출 조효진, 고민석)’의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박경림의 진행을 맡은 이날 행사에는 이승기, 류이호, 조효진PD, 고민석 PD가 참석했다.

‘투게더’는 언어도 출신도 다른 두 명의 동갑내기 스타 이승기와 류이호가 아시아 방방곡곡을 돌며 팬 찾아 떠나는 안구정화 힐링 여행 버라이어티다.

조효진PD는 “서로 다른 문화에 언어도 다른 두 남자가 전혀 다른 낯선 곳에서 길을 찾아가는 건 어떨까 하는 것에서 시작했다. 두 분을 좋아하는 팬들을 직접 찾아가는 방법을 도입하는 것은 어떨까 생각해 팬들이 직접 초대를 하고 거기에 약간의 미션을 가미를 했다”고 전했다.

고민석PD는 “처음 프로그램을 기획할 때 이승기야 예능 고수라 전혀 고민할 필요가 없었다. 어떤 분이 어울릴까 고민했다. 류이호가 눈에 띄었고 너무 궁금했다”며 “미소가 너무 예쁘고 선하고 그런 마음이 느껴져 매력적으로 다가왔다. 웃는 미소가 너무 닮아서 이승기와 함께 한다면 더 시너지가 날 것 같아 캐스팅했다”고 설명했다.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닮은꼴 두 스타의 만남만으로 폭발적 관심을 받았던 ‘투게더’에서 예능 고수 이승기와 예능 초보 류이호는 환상적인 케미스트리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저격할 예정이다.

류이호는 “처음부터 굉장히 재미있을 거라 생각했다. 상상하던 것 이상의 상황이 벌어졌다. 불가사의한 일들이 많이 있었다”며 “하면서 잘 몰랐기 때문에 이승기를 잘 관찰하고 지켜봐서 파파라치가 아닌가 하는 생각도 들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승기는 “예능 만렙까지는 아니지만 정말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PD님들이 늘 기발하고 굉장히 버라이어티하고 어드벤처가 가미돼 스케일이 크고 쉽게 경험할 수 없는 기획을 가지고 있어서 흔쾌히 참여했다. 류이호와 함께 한다는 이야기를 듣고 진정한 친구가 되고 싶다는 마음이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류이호는 “처음에 진짜 놀랐던 게 촬영이 끝나고 각자의 방이 있거나 호텔로 가던가 할 줄 알았다. PD님이 둘이 같이 자면 된다고 설명해줬는데 농담인 줄 알았다. 씻을 도구도 전혀 챙기지 않았다”고 밝혔고, 이승기는 “류이호가 충격에서 벗어나오는데 3일은 걸린 것 같다”고 덧붙여 폭소를 유발했다.

또 이승기는 “문화의 차이인데 대한민국 예능을 많이 보셨던 분들은 정말 깜짝 놀라실 것이다. 아시아 왕자인줄 알았다. 땀 1%로 흡수 못할 것 같은 최고급 실크 파자마를 입는다. 평소에도 그런지 보여주기 식인지 의심했는데 실제로 진짜 파자마를 입고 잔다”고 류이호의 파자마를 보고 깜짝 놀랐던 경험을 밝혔다. 류이호는 “잘 때 입는 옷을 중요하게 생각한다. 승기가 티셔츠를 입은 거를 보고 너무 오버했나 다시 갈아입어야 하나 고민했지만 평소 하던 데로 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은 온라인 제작발표회 중에도 서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류이호는 “프로그램에서 이승기가 구세주 같았다. 관찰하면서 많이 배우려고 노력했다”고, 이승기는 “류이호가 예능을 처음해본 거를 떠나서 너무 열심히 해주고 밝고 긍정적인 리액션이 너무 서로가 말이 통하지 않아도 기분이 좋아지는 특별한 경험이다”고 전했다.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조효진PD는 “초반에는 언어가 안통하고 문화가 달라서 걱정이 있었다. 이승기가 언어의 장벽도 뚫어버리는 친화력이 있다. 예능에 대해 많은 거를 류이호에게 가르쳐줬다. 꼼수도 알려줬다”며 “류이호도 예능 초보라고하기에 믿을 수 없게 적응하고 나중에는 이승기를 받아치는 경우도 종종 있다”고 말해 기대감을 자극했다.

또 “잘생긴 두 사람이지만 가장 큰 공통점은 ‘허당미’다. 이승기가 원조 허당인거는 유명하고 류이호도 만만치 않다. 허당미가 적절한 호흡을 이루며 가면 갈수록 제작진을 당황스럽게 할 정도의 호흡이다. 가면서 더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인도네시아의 욕야카르타와 발리, 태국의 방콕과 치앙마이, 네팔의 포카라와 카트만두까지 현지 팬이 사랑하는 스타를 위해 직접 선정한 장소로 떠났다.

이승기 “단순한 여행이 아니고 팬의 초대를 받아 만나러 가는 여행이다. 처음 해봐서 설레고 겁나고 두렵기도 했지만 너무 즐거웠다. 요즘처럼 여행을 가고 싶지만 마음처럼 갈 수 없는 시기에 대리만족을 줄 수 있는 랜선 여행이 됐으면 좋겠다”고 소감과 포부를 전했다.

특히 속이 탁 트이는 시원한 절경과 유쾌한 액티비티로 가득한 ‘투게더’의 청량한 아시아 일주가 시청자들에게 신선한 대체 힐링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팬들을 더 기쁘게 만나기 위해 두 사람은 여러 미션을 수행했다고. 두 사람 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것으로 꼽은 미션은 ‘다이빙’이다.

류이호는 “이승기가 먼저 뛰었는데 화가 났다. 왜 저렇게 멋있게 뛰었을까 그 다음에 어떻게 해야 할 지 깜깜했다. 무서워 보이지 않아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고, 이승기는 “스카이다이빙 했던 경험을 살려서 가급적 멋있게 뛰었다. 15m와 8m 다이빙이 있는데 그걸 해야지만 팬을 찾아갈 수 있다. 건강한 상태에서 만나고 싶었는데 굳이…”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이어 이승기는 “서로가 미터를 정하고 뛰어내리고 갔는데 약간의 반칙을 통해 류이호에게 대한민국 예능을 알려줬다. 버라이어티하고 스펙타클한 미션이었다”고 회상했다.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사진=넷플릭스(Netflix) ‘투게더’

초대해준 팬들에게 이승기는 “우리를 초대해 주셔서 감사해요. 또 초대해 주세요”라고, 류이호는 “감사하다. 즐겁게 만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감사함을 전했다.

한국의 추천 여행지로 이승기는 “시기가 이렇다 보니 국내 여행을 더 많이 하시는 것 같다. 한국적인 멋이 담긴 곳을 좋아한다. 여러 좋은 곳들이 너무 많지만 멋과 맛이 빠질 수 없어 북촌, 삼청동 쪽 정서를 보시면 대한민국이 이런 문화를 가지고 살아가는 구나 알 수 있다. 대표적인 멋과 맛을 보여줄 수 있는 곳 추천한다”고 설명했다. 류이호는 “현대적인 곳을 좋아해 명동, 동대문이 좋다. 한국 음식에 맛있는 게 굉장히 많다. 돌솥비빔밥, 갈비, 소맥을 좋아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기도.

끝으로 조효진PD는 “부담이 되는 일이기도 하지만 두 사람의 밝은 에너지로 눈 호강, 대리만족 시켜줄 수 있는 여행이다”, 고민석PD는 “두 분과 함께 작품을 할 수 있어서 개인적으로 영광이다. 다들 만족할 수 있는 힐링 여행 프로그램이 될 것이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류이호는 “여러분들이 시리즈 좋아할 것이다. 26일에 꼭 챙겨 봐주시길 바란다”며 “완벽한 제작진과 이승기에게 다시 한 번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승기는 “요즘 같은 시기에 대리만족할 수 있는 브로맨스 랜선 여행이다. 26일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한편 재미와 볼거리가 더해져 흥을 돋우는 밝은 에너지와 감동을 선사할 신개념 여행 버라이어티 ‘투게더’는 오는 26일 오직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