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랫말싸미’ 홍진영, 흥 폭발 ‘사랑의 배터리’
상태바
‘노랫말싸미’ 홍진영, 흥 폭발 ‘사랑의 배터리’
  • 정다미 기자
  • 승인 2020.02.18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노랫말싸미’
사진=tvN ‘노랫말싸미’

가수 홍진영이 각종 행사 노하우를 공개하며 ‘행사 여신’ 면모를 보여줬다.

17일 밤 방송된 tvN 예능 ‘노랫말싸미’에 홍진영이 노래 강사로 출연했다.

‘노랫말싸미’는 케이팝 처돌이 외국인들이 모여, 케이팝으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배우는 버라이어티 쇼 프로그램.

이날 홍진영은 자신의 곡 ‘엄지 척’을 부르며 등장해 트로트 노하우는 물론 화려한 입담과 남다른 애교 등 다양한 매력을 자랑했다.

홍진영은 플로리안과 조던의 구애를 받아 당황했지만 첫인상 이상형으로 조던을 뽑았고 이어 ‘노랫말싸미’의 로고송을 만들어달라는 MC의 요청에 즉석에서 멜로디를 만들어 그렉과 함께 듀엣 무대를 꾸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첫 번째 수업곡은 홍진영의 데뷔곡 ‘사랑의 배터리’였다. 홍진영은 “이 곡 같은 경우는 중간 중간 발음을 세게 해주는 게 좋다. 트로트는 맛깔스럽게 부르려면 한자 한자 세게 부르면 맛깔나게 들린다”며 노하우를 전수했다.

이어 직접 흥 가득한 라이브 무대로 시범을 보였지만 싸미들이 ‘배터리’ 발음을 힘들어하자 홍진영은 함께 노래를 부른 후 각각 짚어주며 해결을 도왔다. 이에 싸미들 역시 뜨거운 반응으로 화답했고 홍진영은 “외국인 친구들이라 노래를 이해를 못 하면 어떡하나 고민했는데 수월하게 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안도했다.

홍진영은 조나단이 ‘사랑의 배터리’에서 배터리의 발음이 다른 이유를 묻자 “문법적으로는 ‘배터리’가 맞지만 발음을 바꿔 부르는 것이 트로트를 보다 맛깔스럽게 부르는 방법이다. 발음의 포인트를 못 살리면 흥이 잘 나지 않는다. 그렇기 때문에 된소리로 강조하면 맛깔스럽게 부를 수 있다”라며 가사를 고쳤다. 홍진영은 ‘엄지 척’ 등 다른 곡에 응용할 수 있다며 직접 시범을 보이며 싸미들의 이해를 도왔다.

또 홍진영은 “트로트는 전주부터 흥을 고조시킨다. 트로트라는 장르가 흥에서 시작해서 흥에서 끝나는데 흥을 올리는 방법은 발성과 박수다. 평상시 목소리 톤과 행사장의 톤을 다르게 써야 한다. 점점 더 목소리를 크게 내면서 박수를 유도하는 게 중요하다”며 조언했다.

다수 행사로 만들어낸 각종 행사의 노하우도 전했다. 홍진영은 “대학교 축제는 힘이 넘치면서 시크하게 하는 것이 좋아서 EDM 버전을 준비한다. 반면 어르신들이 많은 행사는 허리를 숙이고 공손하게 인사를 드리는 것이 좋다. 마지막으로 군부대 행사에서는 유독 ‘따르릉’을 좋아하는 편이어서 간단한 안무와 함께 하곤 한다”고 설명했다.

홍진영의 강의가 끝나고 출연자들은 홍진영의 강의로 바뀐 가사로 함께 노래를 부르며 마무리했다. 싸미들의 업그레이드된 무대 매너와 박수 유도, 바뀐 가사로 더해진 흥 가득한 ‘사랑의 배터리’ 무대가 화려하게 펼쳐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