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은 먹고 다니냐’ 전보람, “사춘기 시절이 솔직히 기억나지 않는다”
상태바
‘밥은 먹고 다니냐’ 전보람, “사춘기 시절이 솔직히 기억나지 않는다”
  • 김선희 기자
  • 승인 2020.01.14 0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처
사진=SBS 플러스 '밥은 먹고 다니냐' 방송 캡처

 

배우 이미영과 티아라 출신이자 이미영 전영록의 딸 전보람이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화제다.

전보람과 이미영은 지난 13일 방송된 SBS 플러스 예능프로그램 ‘밥은 먹고 다니냐’에 출연해 근황을 전했다.

이날 전보람은 과거 엄마 이미영과 가수이자 아빠인 전영록이 이혼했을 당시 자신은 초등학교 3학년이었다고 말했다.

당시 엄마 이미영이 아닌 아빠 전영록을 따라나섰던 이유에 대해 전보람은 “어른들이 그 때는 그게 맞는 거라 그랬다. 할머니께서도 그러셨고 아빠와 사는 게 낫다고 판단됐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어린 나이에 어른들의 결정에 따를 수밖에 없었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새엄마가 잘해주시기도 했지만 “사춘기 시절이 솔직히 기억나지 않는다”라며 눈시울을 붉혀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만들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