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장성규, “요즘 생전 보지도 못한 큰돈을 만져보니 만원이 작게 느껴지더라”
상태바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장성규, “요즘 생전 보지도 못한 큰돈을 만져보니 만원이 작게 느껴지더라”
  • 김선희 기자
  • 승인 2019.11.20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방송 캡처
사진=KBS2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 방송 캡처

 

아나운서 장성규가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첫 의뢰인으로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장성규는 지난 19일 첫 방송된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에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성규는 “제가 프리랜서 6개월 차다. 요즘 생전 보지도 못한 큰돈을 만져보니 만원이 작게 느껴지더라. 그래서 위험신호가 왔다고 생각했다”라며 의뢰를 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이후 장성규는 제작진에게 93만원의 회식비용을 내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댈님은 장성규의 극단적인 지출을 지적하며 “프리랜서 같은 경우 지출의 선을 정해놓아야 한다. 또 고정 지출과 변동지출을 구분해놓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이에 장성규는 “저는 내년 5월이 너무 무섭다. 세금을 조심하라는 얘기를 들었다”며 “예전에 양세형 형이 세금 통장을 만들라고 하더라. 아예 버는 돈의 50%를 저축하라고 하더라. 그런데 아직 안 만들었다”라고 밝혔다.

한편 KBS2 새 예능프로그램 ‘슬기로운 어른이 생활’은 소위 '어른이'로 불리는 2030 사회 초년생들의 고민을 나누고 해결하는 프로그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