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박하선, 웃픈 사연…“‘강심장’에서 졸았다가 ‘하이킥’에 캐스팅됐다”
상태바
‘한끼줍쇼’ 박하선, 웃픈 사연…“‘강심장’에서 졸았다가 ‘하이킥’에 캐스팅됐다”
  • 김선희 기자
  • 승인 2019.10.24 18: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사진=JTBC '한끼줍쇼' 방송 캡처

 

배우 박하선이 ‘한끼줍쇼’에 출연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박하선과 소이현이 밥동무로 출연해 인천 영종 하늘 도시에서 한 끼에 도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하선은 “예전에 신인 때 ‘강심장’에 나갔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에 강호동은 “기억난다. 그때 졸지 않았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하선은 “맞다. ‘강심장’에 나간 사람들이 다들 피해자라고 하는데 나는 거의 유일한 수혜자일 거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호동이 녹화를 길게 하는 편이지 않나. ‘강심장’에서 졸았다가 ‘하이킥’에 캐스팅됐다. 김병욱 감독이 그 방송을 보시고 ‘쟤 재밌는 애다’라면서 캐스팅을 했다”라고 고백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어 박하선은 강호동에게 “집안을 일으켰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해 또 한 번의 폭소를 유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