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열악했던 환경 폭로…“이불을 한번만 털어도 먼지가 엄청났다”
상태바
‘PD수첩’ 이해인, ‘아이돌학교’ 열악했던 환경 폭로…“이불을 한번만 털어도 먼지가 엄청났다”
  • 김선희 기자
  • 승인 2019.10.16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해인 /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처
이해인 / 사진=MBC 'PD수첩' 방송 캡처

 

Mnet 오디션 프로그램 ‘아이돌학교’의 이해인이 촬영 당시 열악했던 환경에 대해 폭로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MBC 시사교양프로그램 'PD수첩'에서는 '아이돌학교'에 대해 파헤쳤다.

'아이돌학교' 연습생들은 외부와 단절된 생활을 해야 했다.

‘아이돌학교’의 출연자 이해인은 “실제로 스튜디오에 나왔던 분홍색 내무반 시설은 공사한지 얼마 안 돼 페인트 냄새가 가득하고 환기도 되지 않는 곳이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불을 한번만 털어도 먼지가 엄청났다. 예민한 친구들은 빨갛게 피부병이 날 정도였다”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뜨렸다.

특히 '아이돌학교'에 참여한 연습생 A는 "성장기니까 먹어야 했다. 12살도 있었다. 밥 안 주니까 울고 엉망이었다. 머리가 아파서 이게 무슨 촬영장인가. 중간에 애들 창문 깨고 탈출한 적도 있다. 너무 스트레스를 받아서 탈출한거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실내에서 찍는데 낮인지 밤인지 어떻게 아냐. 나오라고 하면 가서 준비하고 먹으라면 먹고 자라면 자고 일어나면 일어났다. 뭐하는지도 몰랐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