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공식입장 “직접 연락해 사죄. 교통사고 소식 알지 못해”
상태바
정형돈, 케이윌 영정사진 공식입장 “직접 연락해 사죄. 교통사고 소식 알지 못해”
  • 정다미 기자
  • 승인 2019.09.24 10: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트위치(Twitch) 방송 캡처
사진=MBC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 트위치(Twitch) 방송 캡처

 

코미디언 정현돈이 가수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 사진으로 만든 것에 대해 사과했다.

앞서 21일 MBC 예능 ‘마이 리틀 텔레비전 V2(연출 박진경, 권성민, 권해봄)’(이하 ‘마리텔 V2’)이 저녁 7시 실시간 방송 플랫폼 트위치(Twitch)의 ‘마리텔 V2’ 공식 계정(mbcmlt1, mbcmlt2, mbcmlt3, mbcmlt4)에서 생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무덤 TV’에는 정형돈, 장성규와 함께 아이즈원 강혜원, 최예나가 출연해 ‘전지적 참견 시점’ 특집으로 매니저들과 함께 하는 시간을 가졌다.

정형돈은 케이윌 매니저가 게임에서 지자 케이윌 사진에 먹칠하는 벌칙을 수행하게 하며, 케이윌 사진에 양쪽에 붓으로 사선을 그어 영정사진처럼 보이게 만들었다.

공교롭게 같은 날 케이윌은 영남대학교 행사를 가던 도중 빗길에 차량이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했고 이 사고로 스케줄을 전면 취소한 바 있다. 케이윌의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케이윌과 스태프들은 큰 부상이 없는 것으로 파악됐으나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고 전했다.

‘마리텔 V2’ 공식 홈페이지를 비롯해 온라인상에서 논란이 일자 정형돈은 소속사 FNC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지난 23일 밤 공식입장으로 사죄의 뜻을 전했다.

정형돈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라 밝혔다.

이어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 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 설명했다.

또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며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하 정형돈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