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세원 근황, 목회자로 활동…방송 복귀 “전혀 생각 없다”
상태바
서세원 근황, 목회자로 활동…방송 복귀 “전혀 생각 없다”
  • 김선희 기자
  • 승인 2019.09.11 08: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사진=채널A 방송 캡처

 

전 방송인 서세원의 근황이 전해져 이목이 집중됐다.

여성동아는 지난 8일 목회자로 활동 하고 있는 서세원의 근황을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서세원은 재혼한 아내, 다섯 살 난 딸과 서울 강남의 한 교회에서 열린 간증 집회에 참석했다.

해당 매체는 "간증에 참석한 딸이 나이에 비해 키가 훌쩍 크고 아빠를 많이 닮은 모습이었다"라고도 전했다.

또 "서세원은 설교 중 자신의 휴대전화 알림음이 울리자 폰을 꺼내 확인하더니 '다섯 살 난 딸이 내 휴대전화로 유튜브 동영상을 본다. 무슨 설정을 해놨는지 종종 이렇게 알림음이 울린다'며 스스럼없이 아이 이야기를 꺼내기도 했다"고 보도했다.

한편 서세원은 방송 복귀 질문에 대해서 "전혀 생각이 없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희진이 2019-09-11 08:39:13
인터넷이나 방송매체에 나오지 않게 하세요. 방송 복귀에 전혀 생각이 없다 하시는데 뭐땜에 이런 기사를 쓰십니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