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장고를 부탁해’ 박정수, 항암치료 고백…“국물이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
상태바
‘냉장고를 부탁해’ 박정수, 항암치료 고백…“국물이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
  • 김선희 기자
  • 승인 2019.09.11 0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사진=JTBC '냉장고를 부탁해' 방송 캡처

 

배우 박정수가 갑상선암으로 항암 치료를 받았던 것을 고백했다.

박정수는 지난 9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수는 식후 마늘 초절임을 챙겨 먹고, 아보카도와 바나나를 갈아서 주스로 마시는 등 남다른 식단을 공개했다.

박정수는 “10여 년 전 면역력이 떨어져 여러 가지로 몸이 안 좋았다. 갑상선암, 간염, 대상포진 등 안 아픈 곳이 없었다”며 “그때 식습관을 고치고 면역력을 키워야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또 “갑상선암을 겪고 항암치료를 두 번 했다. 근데 뭐가 잘못됐는지 침샘에 이상이 생겨 침이 덜 나온다. 국물이 없으면 밥을 못 먹는다”라고 고백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